구리시, 구리 교문 공공주택지구를 GH 기본주택으로 추진

경기 구리시는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공급계획에 구리 교문 공공주택지구가 포함된 점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전폭적인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발표는 구리시가 지난해 9월 경기주택도시공사로 교문지구 개발 참여를 선제적으로 요청한 데 이어 안승남 구리시장이 지난 1월 2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직접 찾아가 구리시 교문동 일원에 GH 기본주택이 건설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을 건의함에 따라 절차가 진행돼 오다가 이번 국토교통부의 신규 공공택지 공급계획에 최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GH 기본주택은 보편적인 장기공공임대주택으로 소득, 자산, 나이 등의 입주 제한 없이 무주택자 누구나 적정 임대료로 30년 이상 평생 거주할 수 있는 고품질의 주거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추진하는 정책으로 현재 정책실행을 위한 3개 법안이 의원 발의돼 법제화 추진 중이다.

구리 교문 공공주택지구는 구리시 교문동 266-3번지 일원 100,936㎡에 주택 1천280세대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오는 2027년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구리 교문지구는 서울과 기존 시가지에 인접한 경춘로 변에 위치해 뛰어난 교통 접근성과 아차산 자락의 쾌적한 자연환경을 갖춘 지구로 인근에 현재 정비구역 지정 추진 중인 딸기원1지구와 관리처분 계획을 추진 중인 딸기원2지구와 더불어 구리시 서측 관문의 주거환경개선과 인근 구리 갈매지구, 남양주 다산신도시 및 서울 신내·양원지구의 주택거래 가격 대비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양질의 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시민 주거복지 향상과 주택가격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끝으로 안 시장은 "금일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공급계획에 구리 교문 공공주택지구가 포함됨에 따라 경기도 내 첫 번째 GH기본주택 사업지구가 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에 만전을 기해 구리시민의 주거안정과 보편적 주거 서비스가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라인뉴스7,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 코로나19 현황 12.02. 1시간 간격 자동 업데이트됩니다.
  • 확진환자 5,123
  • 사망자 34
  • 1차접종 82.9%
  • 접종완료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