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023년까지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파트너 협약

KT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및 대한축구협회의 공식 파트너로 다시 한번 함께한다.

KT(회장 황창규)는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와 '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파트너 조인식'을 갖고 오는 2023년까지 후원 협약을 연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조인식은 11일 열린 한국 대 이란 국가대표 평가전 하프타임에 진행됐으며,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과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 2001년부터 축구 국가대표팀 후원을 시작한 KT는 이번 협약으로 2023년까지 총 23년간 후원을 지속하며 대한민국 축구의 역사를 함께하는 국민 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KT는 대한축구협회 공식 파트너로 향후 4년간 축구 국가대표팀을 후원하게 되며 이 기간은 2022년 카타르 FIFA 월드컵 시즌도 포함된다. KT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의류(트레이닝복) 광고권과 플레이어 에스코트 운영권 등의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이 밖에 공식 파트너에게 주어지는 경기장 내 보드 광고권, 대표팀 초상권, 엠블럼 사용권 등 권리도 주어진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지난 20년간 대한민국 축구와 함께했고, 앞으로도 같이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의 대한민국 축구가 새로운 신화를 쓰는 데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오랜 기간 한국 축구와 대한축구협회를 후원해주는 KT에 감사하며, 기대에 부응해 대한민국 축구의 선전과 축구 문화의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라인뉴스7,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